꾼 - 뭐지... 이 익숙한 느낌은.... 타인의 시선으로


꾼 : 딱히 인상깊은 장면이 없네요.... 

동일한 소재인 "마스터"와 비교를 안할 수가 없습니다... 
"마스터"가 직구라면... "꾼"은 어설프게 들어온 슬라이더 같다고나 할까.... 
둘다 뚜드려 맞기 딱 좋은 공이지만... "꾼"이 더 어설프다는 느낌입니다...

뒷통수 때리는 케이퍼무비가 어디에선가 보았던 클리쉐로 가득 차 있다면...
흠... 원래 이런 류는 신선함을 무기로 하는게 아니던가요... 
차라리 요새 유지태 나오는 "매드독"이 더 나을 것 같습니다...
영화의 볼거리라면... 나나의 연기..라기보다.. 나나...ㅎㅎ  

뭐가 아쉬운 점일까요.... 
차라리 작년인가 김우빈이 나왔던 "기술자들"하고 비슷한 느낌이에요....
어설픈 작전에 쉽게 넘어가는 악당(?)들에 공감도 별로 안되고...

어디 댓글에 보니... 두시간을 사기당한 느낌이라는데... 뭐 그건 좀 심하고...
뭔가 좀 긴박감도 없고... 지루한 느낌도 있는데다가....
뭔가 설계를 했다는 느낌은 있는데... 막 무릎 탁~ 치는 그 정도는 아니라서...

도저히 남들한테 꼭 보라고는 못하겠는 정도...~~a...

덧글

댓글 입력 영역



트위터